KOTFA KoreaWorld Travel Fasir 2015 한국국제관광전 30주년

코트파데일리

[INTERVIEW] 8일간 즐기는 8개의 환상체험, 스리랑카 / 로한타 아뚜코랄라 청장

관리자 | 2015.09.17 11:36 | 조회 897

INTERVIEW] 제 30회 한국국제관광전에서 만난 사람들 6


8일간 즐기는

8개의 환상체험, 스리랑카.

8 Wonderful Experiences in 8 Wonderful Days



로한타 아뚜코랄라 청장 Rohantha Athukorala
스리랑카 정부관광청 Sri Lanka Tourism Promotion Bureau


실론티로 유명한 스리랑카, 이번 코트파 프로모션을 위해 한국에 방문한 로한타 아뚜코랄라 스리랑카 정부관광청 청장을 만났다.문득 스리랑카로 여행을 떠나는 한국인 관광객은 얼마나 될까 궁금해졌다.

인도나 네팔은 많이 가지만 상대적으로 스리랑카의 한국인 관광객은 좀 드물지 않느냐는 질문에 청장은 "스리랑카도 한국처럼 불교를 믿어요.스리랑카에 한국의 불교신자들이 성지순례를 하러 많이 온답니다." 라고 의외의 답을 내놓는다.


그래서 로한타 청장의 이번 한국 방문도 스리랑카로의 한국인 성지순례를 홍보하는 목적이 크다고 했다.

성지순례를 하는 여행자의 연령대 자체가 중년이 많기 때문에 스리랑카를 방문하는 한국인 여행자의 나이는 주로 40~60대라고 한다.


하지만 성지순례만을 목적으로 스리랑카를 바라보기에 스리랑카는 너무도 아름다운 자연과 풍부한 관광자원을 갖고 있다. 성지순례만 하기에는 영 아깝다는 뜻이다. 스리랑카는 인도대륙의 바로 밑에 위치하기도 하지만 동시에 몰디브와 같은 인도양에 위치한다.


우리가 흔히 몰디브의 에메랄드빛 바다에 환호하듯, 알려지진 않았지만 스리랑카에도 환상적인 빛깔의 해변이 무수한 것이다. 더불어 스리랑카 땅의 한가운데는 고산의 차밭으로 덮여있기도 하다. 그 외에도 경이로운 관광자원이 풍부하다.


그래서 스리랑카의 관광 슬로건은 "8 wonderful experiences in 8 wonderful days"이다.

우리말로 하자면 "8일동안 즐기는 8개의 환상적인 체험" 정도가 될 것이다.

8개의 환상적인 체험이란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


스리랑카에서 경험할 수 있는 8개의 환상적인 체험 안에는 스리랑카에서 가장 큰 축제인 에살러 축제(7~8월)부터 아름다운 해변과 바다고래, 얄라국립공원의 사파리, 차밭산책, 고대문명탐방, 스리랑카 사람들의 순박한 미소와 음식문화, 스리랑카의 다양한 스포츠와 엑티비티 등이 포함된다.


이 8개의 환상적인 체험 목록을 듣고나니 다시금 스리랑카를 성지순례지로서만 대하는 것이 너무나 아쉽다는 생각이 끊이지 않는다. 스리랑카가 가진 자연자원은 종교에 심취한 중년의 여행자뿐 아니라 에너지 넘치는 젊은 여행자들의 발길을 불러모으기에도 충분해 보인다.

그래서일까. 아직 외래관광객의 숫자가 그리 많지 않은 스리랑카는 해마다 30% 이상씩 외래관광객의 수가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그만큼 아시아의 보석같은 스리랑카의 진면목을 알아보고 있는 사람들의 수가 늘어나고 있다는 증거다.

아시아에서 오는 여행자가 50%라면 유럽에서 오는 여행자가 나머지 50%를 이룬다. 한 때 영국의 식민지였던만큼 스리랑카의 아름다움을 먼저 발견한 영국과 독일, 프랑스 등의 유럽국가 사람들에게 스리랑카는 인기 여행지로 손꼽힌다.


우리나라에서는 신혼여행지로 스리랑카를 찾는 허니무너도 점차 늘고 있다.

스리랑카에서 아유르베다를 통해 긴장했던 몸과 마음을 이완시키고 무수의 아름다운 해변에서 수영을 즐기고 때로는 스쿠버다이빙 같은 워터스포츠를 체험하는 것도 허너무너가 즐겨찾는 코스 중에 하나다.


트레킹이나 야생동물을 좋아하는 이들은 고산의 차밭으로 난 트레일을 걷거나 얄라 국립공원의 사파리를 즐길 수도 있다. 개별여행자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도 편하다. 장거리는 기차를 이용해도 좋지만 택시를 대절해 좀 더 편하고 안락한 여행을 즐길 수도 있다. 5일 정도 택시를 대절해 전국을 도는데 전세택시비로 200달러(USD)면 충분하다.


더구나 스리랑카는 생각보다 멀리 있지 않다. 대한항공이 월, 수, 토요일 주 3회 스리랑카의 수도인 콜롬보에 취항하는 덕에 편하게 갈 수 있다. 새로운 여행지를 찾는 이라면 아시아의 서남쪽에 숨겨진 인도양의 보석같은 여행지 스리랑카를 눈여겨 볼 일이다.





WORD : SONG-YI LEE / PHOTO : CHANG-JU LEE

출처 : 2015 코트파 데일리 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